| 최종편집: 2019년02월19일17시06분( Tuesday )



[ education ]

보건교사 없는 학교, 전북에 45.2%

전국 35.1%보다 높아...학생건강관리도 도농격차?

문수현(2015년 09월 14일 09시)


학교에서 안전사고는 늘어나는 반면, 보건교사 배치 학교는 전국 평균 64.9%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. 특히 전북은 그에 못 미치는 54.8%였다.

이 같은 결과는 국회 교육문화체육위 박혜자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최근 3년간 학교안전사고 현황과 전국 초・중・고・특수학교별 보건교사 배치 현황을 분석한 결과 나타났다.



구체적으로 살펴보면, 2014년 학교안전사고는 11만6527건으로 2012년 10만365에 비해 1만6162건(16.1%) 늘어난 반면, 전국 1만1612개교 중 보건교사가 없는 학교는 4073개교(35.1%)로 나타났다. 전북에는 346개 학교에 보건교사가 배치돼 있지 않다.



특히 중학교의 경우, 2014년 학교안전사고 발생 건수가 전체의 33.56%인 3만9101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, 보건교사는 전체 3186개 중학교 중 48.6%인 1549개교가 없었다.



또한, 시간별 학교안전사고 현황을 보면 수업(체육 제외) 시간에도 1만7989건이나 발생했다. 학교안전사고의 형태가 충돌, 넘어짐, 떨어짐, 미끄러짐, 물리적 힘 노출로 구분되는데, 이런 안전사고가 중・고등학교 수업시간에도 6808건이나 일어났다.



한편, 전국 시도별 보건교사 배치 현황을 보면, 세종시가 배치율 46.8%로 가장 낮았으며, 제주(48.4%), 강원(49.5%), 전남(50.1%), 충남(50.6%), 경남(53.9%), 전북(54.8%), 경북(57.0%), 충북(57.1%), 울산(59.6%)은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.

반면 서울과 부산이 각각 91.4%와 80.8%, 대구 79.3%, 인천 73.2% 등 지역별 보건교사 배치율은 도농간 격차를 보였다. 산간벽지가 많은 지역일수록 학생건강관리와 보건교육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볼 수 있다.

박혜자 의원은 “이번 분석결과는 말로는 학생 안전을 우선시한다고 하지만, 안전 불감증의 현 주소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”이라며 “지난번 메르스 사태에서도 느꼈지만 학생 안전을 위해 교육당국이 앞으로 보건교사 충원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할 것”이라고 주장했다.

한편, 보건교육 실시 비율이 낮은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. 보건교사가 배치된 학교 보건교육 실시율은 전국적으로 2010년 73.6%에서 2013년에는 49.4%로 감소했다.
[광고]


        트위터로 보내기  


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: 모든 학교에 보건교사 의무배치 추진된다
학교보건법 개정안 7일 발의...17차시 이상 보건교육 필수화도


   

+ 최신뉴스

김동원 전북대 총장 취임
우수인재양성 시스템, 약대 유치, 산학교육 변화 등 밝혀


순창 유소년야구대회 23~28일
64개 지역 140팀 참가 ‘최대 규모’...초3~고3까지 4개 리그로 치러


동학농민혁명, 기념일 지정
황토현전승일인 5월 11일로...19일 국무회의 의결


완주교육지원청 신청사 ‘첫 삽’
전주에서 완주로 이전...2020년 3월 목표


100회 동계체전에 전북 학생 208명 출전
19~22일 빙상, 컬링 등 5개 종목 참가...아이스클라이밍 등 시범종목도

 





회사소개 | 개인정보관리지침 | 청소년 보호정책 | 저작권 안내 | 광고안내 | 고충처리
 

제호: 전북교육신문 | 등록번호: 전라북도, 아00066 | 등록일자: 2013.11.6 | 발행인: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

편집인: 문수현 | 종별:인터넷신문 |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(금암동)

 

전화: 070-7434-4800 | 팩스: 063-900-3789 | 메일수신: jbenkr@gmail.com | *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.